"탁신 총리" 영국으로 망명길 떠나다.--[태국]

푸미폰 국왕은 20일 오후 9시경 tv 방송을 통해 쿠테타를 승인하였다고 합니다.

탁신 총리는 이로 인해 더 이상 태국이 아닌 3국에서 망명생활을 해야 겠죠. 그런데 탁신 총리가 인물은 인물이였는데, 세계에서 알아주는 ceo이면서, 지금에 태국을 이만큼 끌어 올렸던 장본인이 면서 집안 단속도 못하고 뒷돈 숨기는데 혈안이 되어 지금에 불 명예를 만들고 말았네요

사실 탁신 총리는 태국 내부에서는 국왕에 대한 존경심이 없었다고 합니다.

이미 2년전에 오늘과 같은 비슷한일이 생긴다고 태국 사람들은 많이 이야기 했죠.

앞으로 어떤 총리가 현 정부를 이끌어 나갈지 궁금합니다.

그러나 어떠한 경우에도"군부"가 정치에 관여 해서는 안되죠.
또한 쿠테타는 있어서도 생각해서도 안되는 일이라 보여집니다.


이번 쿠테타로 인한 태국 정부는 경제적인 손실과 국가 이미지는 땅에 떨어 졌을 것이고, 이를 다시 개혁하는데 많은 시간이 필요 할 것입니다.

이번 신공항 건설 또한 막대한 빗을 지고 만든것인데, 서민들만 울상이겠네요.

나라를 이끌어가는 대표의 잘못으로 얼마나 한 나라에 큰 피해를 주는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Happy Together/ro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