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바둑" 열기 속으로…

1월 12~16일 태국 방콕 방문하여 바둑 붐업에 일조
[KB국민은행 2006 한국바둑리그 아시아 투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KB국민은행 2006 한국바둑리그]의 후폭풍이 멀리 바다 건너 태국에까지 불었다. 우승팀 KIXX의 백성호 감독을 위시한 최철한, 박정상 등 선수 5인과 바둑리그 관계자들이 한데 모여 최근 바둑 붐이 일고 있는 태국을 방문한 것.

1993년 처음으로 바둑클럽이 형성된 태국은 불과 15년 만에 150만명의 바둑인구를 자랑하며 동남아시아 바둑의 허브로 자리매김했다. 이런 태국 바둑 열기의 중심에는 태국바둑협회와 협회장 Korsak 회장이 있다. 태국의 유력 기업인 CP그룹의 계열사 세븐일레븐의 회장인 Korsak은 “미래 태국을 이끌어갈 젊은이들은 바둑을 배워야 한다.” 는 신념을 갖고 태국 젊은이들에게 바둑을 장려하여 96년부터 [세계대학생 바둑대회]를 주최하고 있으며, 태국 기업의 전문경영인들에게 취업 특혜를 권장함으로써 현재 50여 개 이상의 기업에서 바둑 유단자에게 취업의 기회를 활짝 열고 있다. 이렇듯 상류층과 지식인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태국 바둑은 현재보다 미래의 모습이 더욱 기대된다.

1월 14일에는 태국 CP그룹의 연수원인 Tara Park에서 공식 행사가 열렸다. Korsak
회장이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한 가운데 태국바둑협회의 Suwit 사무총장 (Secretary Manager)은 다음과 같은 환영사를 밝혔다.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세계최강 한국의 프로기사들이 방문해 주셔서 태국 바둑인들에게 큰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현재 태국은 건기로써 여름보다 덥지 않아 방문하기 가장 좋은 계절입니다. 그러나 눈은 내리지 않습니다.(웃음) 2001년 한국을방문했는데 좋은 기억이 많았습니다. 한국에서의 따뜻한 환영에 보답하고 싶습니다.… (중략) 좋은 추억 만드시길 바랍니다.”

이에 한국기원 한상열 총장의 답사가 이어졌다.

“아름다운 태국을 방문하게 되어 기쁩니다. 이런 기회를 만들어 주신 태국바둑협회에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이번에 세계 최고의 기전 [KB국민은행 2006한국바둑리그]의 우승팀과 함께 왔습니다. 오늘 만나실 분들은 한국 뿐 아니라 세계 최고의기사들입니다. 이 분들 역시 태국 바둑팬들과의 만남을 고대해 왔습니다. 이번 행사가 잘 마무리 되어 태국 바둑 열기에 일조하길 바랍니다. 더불어 바둑리그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이 날의 공식 행사인 지도다면기가 펼쳐졌다. 우승팀의 주장 최철한 九단은 태국바둑의 꿈나무 3명과 다면기를 펼쳤고, 백성호 감독과 선수, 바둑리그 해설자들이 각각 7인 다면기를 가진 것. 최철한 九단과 바둑을 둔 후 의사소통이 쉽지 않은 가운데서도 무려 30여 분의 복기를 가진 16세의 Thanapol 군은 “최철한 九단과실제로 바둑을 두게 되어 너무 기쁘다. 아쉽게 졌지만 앞으로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날 행사장에는 태국 바둑 보급의 최일선에서 활약하고 있는 중국의 스진보(史金帛) 프로 三단이 최철한의 다면기를 공개 해설해 눈길을 끌었다. 5년 전대학을 졸업하고 태국바둑협회장 Korsak의 초청으로 태국에서 바둑을 보급하고 있는 스三단은 “처음부터 이렇게 오랜 일정을 계획했던 것은 아니다. 태국인들의 바둑에 대한 열정 때문에 앞으로도 태국을 떠나기 힘들 것 같다.”고 밝혀 해외 바둑 보급에 소홀했던 한국 바둑계에 자성의 여운을 남기기도 했다.

이 날의 공식 행사는 팬싸인회와 기념촬영으로 마무리되었다. 만찬 후 우승팀 KIXX의 선수들은 태국의 바둑 열기에 예상치 못했다는 반응으로 놀라운 표정을 감추지못했다. 잘 알려지지 않았던 머나먼 태국에서 100여 명의 다면기 참가자들이 모였다는 점에서 놀랐고, 이들의 기력이 모두 유단자급이라는 점에 다시 한번 놀랐으며,이들의 열정에 찬 진지한 대국자세에 또 한번 놀란 것.

이렇듯 이번 [KB국민은행 2006한국바둑리그]의 아시안 투어는 태국으로 대표되는 세계 바둑의 현황과 한국 바둑의 역할을 다시금 생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특히 최철한과 박정상은 “40세가 되면 한국을 떠나서 태국으로 오자.”라는 얘기를 할 정도로 척박한 환경에서 태동한 태국 바둑에 깊은 감명을 받은 듯 했다.

이번 아시아투어를 주최한 바둑TV의 강헌주 국장은 “세계 최고의 기전으로 자리매김한 [KB국민은행 2006 한국바둑리그]가 이제 국내 바둑팬 뿐 아니라 세계의 바둑팬을 하나로 모으는 구심점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매년 발전을 거듭하며 세계 최고의 기전으로 불리우는 한국바둑리그, 이제 세계 최고의 기전에서 나아가 세계 최고의 바둑 축제로 한국 바둑의 위상을 알리고 세계 바둑 열기에 일조하는 모습을 기대한다.

[기사제공: 바둑TV김익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정상급 기사들이 사인한 바둑판으로 바둑을 배우면 더 빨리 실력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은 통하지않아도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행사가 진행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성룡9단 등이 현지 바둑애기가들과 다면기행사를 벌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지 바둑애기가들을 위한 공개해설도 진행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년에 한번 올까 말까한 기회에 세계정상급 프로기사들의 사인을...
사이버오로  (contents@cyberoro.com)

자료출처: http://www.cyberoro.com/news/news_view.asp?gdiv=0&gul_no=509151

ps: 앞으로 이런 뜻 깊은 행사가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세계최강 한국 바둑 세계로 세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