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남부지방 뜨랑 기습폭우로 35 사망--태국

14일 토요일 태국 남부 뜨랑 지역 물 놀이를 하던 여행객들이 갑자기 내린 엄청난 폭우에 유원지 폭포수 물이 급 물살을 타면서 주변 여행객 35명을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 했습니다.

태국은 스콜이라는 무시무시한 게릴라성 폭우가 내리는것으로 유명 합니다. 이 스콜을 격어 보지 않는 분들은 모릅니다.
정말 대단한 빗줄기가 순식간에 내리고 1~2시간 후에는 언제 그랬냐는 식으로 맑은 하늘을 드러냅니다.

뜻 하지 않는 기상악화로 인해 최근 태국에 이상 기온 현상 생기는등 극히 일부 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산악지역은 태국민들에게 있어서 아주 좋은 휴식처입니다.

이런 곳에서 갑작스럽게 내린 폭우로 인한 물살로 인해 사람들이 밀려 내려가 숨지된 사건이 생기게 된 것이죠..

동일한 시각 싸이룽 폭포와 쁘라이싸완 폭포에서 오후 2시쯤 얀타카오 지역에서 물살이 밀려든 재난 사고로 보고, 제해대책 본부는 300명을 급파하여 실종자를 찾는데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아직까지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는 여행객들은 구조의 손길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papam.net @ pap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