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마약과의 전쟁 다시 재현 되는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사막" 총리

지난 2003년 태국 방콕 중심가에 총격전이 일어납니다..
2003년2월 이전 탁신 총리가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 했기 때문이고.. 현재 태국은 국민의 힘당[PPP]당이 승리를 하면서 본격적인 국정운영 시작 되었습니다...

새 총리인 사막 순다랃벳 는 기자들이 모인 가운데 가슴 조이는 발언을 하게 되는데.. 2003년 인권을 싹 무시해버린 엄청난 인명피해와... 사망자가 발생했던 악몽이 다시 재현하려 합니다.

문제는 2003년 당시 마약과의 전쟁에서 전혀 상관없는 서민들 피해가 너무 컸으며 무려 1,000명에 이르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이건 공식적인 집계이고 비공식적으론 훨씬 더 많은 인명피해가 있었다는 것이죠..[2003년 2월 부터 3개월동안 총 3.000명 사망자 발생]

한편, 태국 최고 인권위원회인 [NHRC]에서는 또 다시 무고한 인명피해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드높습니다.

그러나 태국 전체인구 5~7%정도가 마약을 복용자라는 오명으로 쉴수 없는 사건/사고 들이 터져 나오고.. 이로 인해 탁신 총리는 칼을 뽑아들게 되었던 것입니다.

사실 태국/라오스/미얀마[버마]/캄보디아 는 마약 최고의 온상지 이며 지난해 골드 트라이앵글 인 "쿤사"가 지난해 10월에 관속으로 들어갔죠...

이번 사막 총리 발언으로 태국은 지금 바짝 긴장하고 있고, 곧 입국할 탁신 전총리 귀국에 이은 사막 총리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사막 총리는 탁신 전총리의 가장 측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거 보통 일이 아닙니다.. 2003년 당시 수쿰비 소이 13 한인타운 주변에서도 총 소리가 들려 숨죽이고 3개월동안 살았다고 합니다..누군가는 해야할 일이지만... 무고한 인명 피해를 최소화 해야 할텐데 말입니다.. 아직 결정된 일은 아니지만.. 이 일이 공식적인 움직임으로 이어지면 헉~~~ 어데로 잠시 피해 있을까나..쩝

[papam.net /papam]

-- 이전 포스트--
--> 2008/01/25 - [태국뉴스/소식] - 태국내 금연지역 확대 외국인 여행객들 조심조심~~!
--> 2007/11/26 - [태국뉴스/소식] - 태국관광청 신임소장 와라이락 너이파약
--> 2007/10/31 - [태국뉴스/소식] - 세계최대 마약왕 "쿤사" 사망
--> 2007/02/28 - [생활습관들[태국]/이런일 저런일] - 태국국교인 불교 5계를 지키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