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캄행써이65'에 해당되는 글 1건

  1. 가볍게 따끈한 차茶 가 생각날때면 싼 맛에 이곳을.. (9)

가볍게 따끈한 차茶 가 생각날때면 싼 맛에 이곳을..

태국에서 가끔 녹차[중국산]ㅜ.,ㅜ 생각날때 가볼만한 곳이 있어.. 소개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집에서 가까운 곳이라 자주 갑니다만... 다른 것 보다 차[茶]를 무한 리필해줍니다..

맛은 뭐랄까요..음.. 싸구려 맛이 나긴 합니다만... 그래도.. 이 정도면 쏘굿~~~!

시원한 아이스커피[까폐옌 กาแฝเย็น] 25밧 짜리 하나 시켜놓고.. 있음.. 왼쪽 막걸리 주전자?? 처럼 생긴게 있는데..오늘은 모양새가 좋네요.. 평소에는 거의 찌그러진.. 주전자에 뜨끈한 찻 물을 내옵니닷..[차는 달라는 데로 줍니다..]절대 돈 안받음.. 갈때.. 25밧 주고 가면 끝..


이곳 이름이 뭐냐고 물어보면 아무도 제대로 대답하는 사람 없으여. 걍~ 티 클래스?? ㅎㅎㅎ 말도 안되쥥..
여하튼 남정내 5명이 싹싹하니 일 잘하더라구요.. 이곳은 람캄행 써이 65 입구에 있어요.. 장사가 안될 것 같은데.이곳은 이미 람캄행 대학가 근처에선 명물로 통할 정도로 장사가 잘됩니다..

특히 대학생들 상대를 하기 때문에.. 가격도 저렴할 뿐더러..남자들 치곤 참~~ 친절한 편에 속합니다.


보기에 어떠세요?? 나이좀 들어 보이죠?? 전 처음에 제 나이쯤 되었는줄 알았는데... 아 글쎄.. 25살 "삔" 이더라구요. 그래서 그랬죠.. 덱덱[아이]라고 했더니.. 쓴 웃음을 짖더라구욤.

여하튼 이곳 길거리 커피숍 주인 행세를 하는 것으로 봐선.. 나이 치곤 머리가 제법 돌아가는 동생입니다.


주전자 보이시죠? 대부분에 손님들이.. 이 차를 마시러 옵니다.. 그것도 꽁짜루..걍 무한 리필 해주니.. 좋다고 오죠.. 가격도 저렴하고..뭐~~~


이곳 남정내 5명은 약간 컨트리하고 언발런스 하다고 해야 하나요?? 근데 뭔말이쥐..당췌~~ㅎㅎㅎ
여하튼 약간은 건달끼도 있고.. 싹싹하고.. 음악을 하고 싶어하는 동생넘들이여서 그런지.모르지만,
살짝 음악 냄새 물씬 풍기도 당깁니닷..



이곳은 데이블 의자는 몇게 없는데. 길 양쪽에 자리를 깔고..테이블 하나씩 덩그라니 있는 곳에 앉아서 차와 음료 그리고 간단한 빵을 판매합니다.


위치는 ....
- 람캄행 써이 65 입구에 있어요.. 뭐 찾을 필요도 없이..걍 눈에 팍 들어옵니다..
양쪽에 음식도 판매하는 곳이 있어 출출할때.. 간단한 태국국수도 먹을 수 있구요..

람캄행 써이 65를 쭉~~~우욱~~ 들어가면 랏프라오 써이 122쪽이 나옵니다.. 직선 코스죠.
만일에 라차다에서 온다면 랏프라오[랏파오]쪽으로 오시는게 쫌 빨라요..

랏파오 122로 진입하면 람캄행 65 빡써이 라고 하면 다 알아 듣습니다. 그리고 랏파오 122는 술집 많기로 유명한데..여자들 있는 bar가 아니고..노천 술집있쬬?? 대학생들 무지 많고.. 이곳은 대학생들이 거의 사는 곳이죠.. 가끔 외국인도 보이는데.. 거의 없고.. 한국인은 가뭄에 콩나듯 온다고 하네요..

그나마 제가 이곳에서 가까운곳에 살고 있어 자주 지나가기만 합니닷..호호호

[papam.net /papam]

-- 이전 포스트--
2009/09/23 - [함께하는 식사시간] - 태국 먹거리 모두 모여랏!~[1달에 한번씩]

2009/09/09 - [함께하는 식사시간] - 내가 먹어본 최고의 죽[쪽]โจ๊กหมู - 살아 살들아~ 흑

2009/09/05 - [함께하는 식사시간] - 출출할때 먹는 태국 컵라면..그런데 맛은 여영~~헉

2009/09/02 - [함께하는 식사시간] - 시큼한 김치찌게가 생각날때..แกงส้ม깽쏨 한 그릇 어때요??

2008/10/31 - [생활습관들[태국]] - 스웨덴 남자 "61세" 와 태국인 남자"22세" 동성 결혼식 열린 태국 우돈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