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콜'에 해당되는 글 7건

  1. 한국 기후가 태국 기후 닮아 가고 있는 것 같다.. (3)
  2. 2005년도 태국에서 따뜻한 사람들을 만나다--에피소드
  3. 방콕을 어둠으로 몰고 가는 비구름--태국 (2)
  4. 태국 북부 지방 호우로 인한 홍수 피해로 사망자 속출--[태국] (3)
  5. 비 때문에 또 잠겼네-[태국] (2)
  6. 왜 이리 비가 내리노~~ (2)
  7. 태국 우기때 내리는 스콜(squall)

한국 기후가 태국 기후 닮아 가고 있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기후는 6월 부터 10월까지는 우기 여서 하루에 1~2차례 스콜이 내립니다.

우기때는 평균 기온이 29~30도를 넘나 드는데, 문제는 약 5년전부터 태국에서 우기때 생겨난 천둥 번개가 매년 지속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요즘도 하루에 1~2차례는 스콜이 퍼붓고 1시간후면 화창한 햇빛이 비추게 되는데, 이때 내리는 비와 함께 번개가 까지 동시에 빗 발칩니다.

정말 무서울 정도로 번개가 내리 칩니다. 그래서 요즘 태국에서 정전 사태가 자주 발생하는 원인중에 하나라고 할 정도로 이상 기후 현상이 나타타고 있죠.

또한 11월 부터 2월 까지는 계절상 겨울인데 평균 기온이 20~23도 사이 입니다.

그런데 몇년 전 부터 11월 부터 2월이 되면 온도가 1~2도 정도 떨어져서 심장마비로 죽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저도 이때가 되면 찬물로 샤워 하기 보다는 따뜻한 온수를 많이 이용하게 됩니다..

▲ 그런데 요즘 한국 날씨가 장난이 아닙니다..

-벌써 끝났어야 할 장마가 다시 시작했는지, 아니면 이상 기온 현상으로 인해 새로운 우기를 맞이하게 되었는지 참 요즘~~ 날씨가 변덕 스럽습니다.

그런데 하루에 퍼붓는 빗줄기를 보면 태국 스콜이랑 비슷합니다.. 물론 비의 양으로 봐서는 태국이 훨씬 많긴 하지만 말 입니다.

기상청에서도 장마가 아닌 우기라는 단어를 쓰기 시작했더군요.. 우기는 태국 이나 동남아 기후를 말하는 건데, 아열대성 기후 비가 내리지만 푹푹 찌면서 내리죠.. 시원하다기 보다는 끈적임이 심하고 불쾌지수가 높아지기 때문에 사람들과 부디치기를 피해야 합니다.

급격한 기후 변화 인간의 생존권 위헙

- 4계절이 뚜렷한 한국의 날씨가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한국 사람들 체형에 맞춰진 기후가 급격히 변한다는 것은 신체적으로 많은 변화가 생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심한 경우 생존권까지 위협 받지 않겠는가? 생각이 들 정도로 요즘 아시아권 날씨가 급격히 변화 하고 있고 많은 피해가 나타나고 있는 건 사실 이기 때문 입니다.

영상 20도에서 19도로 내려가면 태국에서는 추위 때문에 심장마비로 죽는 사람이 한해 몇명씩 꼭 발생을 합니다. 한국 사람들이 보기에는 선선하고 아주 좋은 날씨이지만, 무더위로 살아온 수천년 동안의 기후가 단 1도만 내려가도 생존권을 위협 받게 됩니다.

아열대성 기후에 익숙치 않는 한국 사람들 과연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papam.net / papam]

2005년도 태국에서 따뜻한 사람들을 만나다--에피소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생활이 몇해를 넘어가다 보면, 내 스스로는 느긋해 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2005년 항상 더워서 걍~~ 여름이라고 하겠습니다.. 이 당시 스콜 때문에 아주 곤욕을 치뤘는데.. 어느 가슴 따뜻한 태국 사람들 때문에 무사했던 기억이 새롭네요..

요즘 태국은 큰 비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어려움을 격고 있습니다. 이미 북부/동부 쪽은 연일 계속되는 비로 인해 물이 범남하는 사태가 벌어져 심각하기 이를때 없습니다.

제가 이 스콜때문에 아주 힘들었던 어느 하루가 있었담니다. 위치는 방나쪽 에서 생긴 일이죠.. 비가 연일 내렸던 기억으로 미루어 보건데 6~7월 사이쯤 방나에 거래처가 있어... 그것도 혼자서 아무 꺼리낌 없이 일을 보게 되었지요... 그런데 이곳 주변이 너무 궁금한겁니다.

그래서 주변을 돌아 다니기 시작했는데... 한참을 걷다보니 그놈의 고질병 들어 갈때와 나올때 다른 길로 나와서 항상 문제가 되었던 무서운 병...헉... [아 목탄다..]

그런데 오후 늦은 시간 쯤에 하늘이 어두워 지기 시작하더군요.. 걍 저는 별스럽지 않게 길을 걷는데.. 한방울 두방울 떨어지는 빗줄기..헉
안되겠다 쉽어서 길을 재촉하게 되었고, 내 걸음은 서서히 뛰는 걸음 걸이가 되었죠.. 20분정도 지났을까 무섭게 퍼붇는 빗줄기..으아~~ 대단하더군요.... 순식간에 물이 발목까지 차올라 오는 겁니다..

[태국은 하수구 시절이 좋지 못해요... 그래서 비가 많이 오면 빗물 배수가 제대로 되지 못해 많은 물들이 범남 하게 됩니다.]

헉... 그런데 제가 있던 곳이 무반[주택가]근처였는데... 도저히 이곳을 빨리 빠져 나갈 수가 없는 것 입니다.. 사람도 없고... 길도 똑 같아 보이고.영엉~~ 일진이...

그렇게 홀딱 비를 맞고 있었죠... 옷 차림은 말해 뭣하겠습니까? 여하튼 심각한 상태...

그런데... 3층 건물을 짖고 있던 곳 처마 밑에서 비를 잠시라고 피할려고 했죠.. 잠시 후면 그치겠지...그러나 약 40분이 지나도 큰 빗줄기는 여전하더군요... 으아~~~ 그렇게 어두운 밤이 다가오고 있는데.. 짖고 있던 건물 안에서 태국 사람 한분이 나오더군요...

저를 보더니... 화들짝 놀래면서,..ㅋㅋㅋ 빨리 들어 오라는 겁니다.. 잉?[그져 감사할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비를 많이 맞다 보니... 좀 꼴이 거시기 했죠... 쩝
그 집안에는 2명은 태국인 2명은 미얀마 사람들이 있더군요... 막노동으로 하루 끼니를 해결하는 분들이 였습니다...
태국인 남성 한분이 담요를 하나 가지고 오더군요... 저 보고 그러는 겁니다. 비맞은 상태에서 있으면 병 걸리다고 담요라도 덮으라고 하더군요.. 그 시각이 저녁 8시쯤 되었을 겁니다..

슬슬 배도 고파오는데 미얀마 사람인듯 한데 밖을 나가더니 음식을 사오더군요... 5인분을 준비해서 같이 식사 하자는 겁니다.
어찌나 고맙던지... 저에 대해선 아무것도 묻지 않더군요... 전기도 없는 건물 안에서 간이용 램프 빛 만 가지고 5명은 오손도손 식사를 했답니다. 음식이야 20바트 내외 정도의 아주 싼 음식이지만, 그 사람들 마음은 20,000 바트 이상이 였죠..

그런데 그 분들중 한 사람 얼굴이 좀 안됐더군요.. 어디가 아파 보여서 물어 봤죠..

" 어디 아프세요?"
그런데 아무말 안하는겁니다... 쩝~~

듣고 있던 태국인이 말을 건네더군요..

사실 이 젊은 이는 미얀마에서 불법으로 들어와 있는데 "어머니"와 같이 산다고 하네요.. 그런데..어머니가 몸이 좋지 못해서 걱정을 하고 있는 거라고 하는겁니다.

병원 치료 한번 받지 못하고 있다는 소릴 듣는데... 가슴이 찡 하더군요..

어디사냐고 묻는데... 그건 대답안하더군요... 혹시나 해서 말을 안하는듯 했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따뜻한 차 한잔을 대접 받았고... 저녁 10시 쯤 되서야 빗 방울이 좀 수그러지기 시작했죠...

램프에서 나오는 작은 불빛에서 나오는 훈훈한 이야기와 함께 저는 집을 향해야 하는 시간이 다가와 그만 자리를 일어 서게 되었죠.
나오면서... 제가 가지고 있던 돈을 주려고 했더니... 그곳에 있던 사람들 얼굴 표정이 좋지 못하더군요.. 앗~~ 내가 실수 했나 보다 쉽어서

그랬죠.. 제가 다시 찾아오면 차 한잔 주실꺼죠? 그랬더니..웃으면서... 당연히 대접하죠..라고 하더군요. 제가 꼭~~ 다시 찾아 오겠습니다.. 그때 뵈요..오늘은 너무 늦어서요....^^

그렇게 저는 30분을 걸어 도로 변을 나올 수 있었고, 택시를 타고 집을 향 할 수 있었답니다.
어찌나 그날 기분이 좋던지... 수년간 태국 생활을 하면서. 이렇게 따뜻한 태국인을 만나보지 못했는데.. 이런 곳에서 만날 수 있었던 그날이 너무 기분 좋았습니다.

그날 저녁 집에 도착하는 내내 그 미얀마 사람이 마음에 걸리는 겁니다.. 어떻게든 도와줘야 하겠다는 마음이 들더군요..
다음날 변호사에서 물어서 불법체류자도 병원을 갈 수 있죠...라는 질문에 괜찮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2틀뒤 에 다시  그곳을 찾아 나셨습니다.. 그런데 도무지 못찾겠더군요..헉~~` 이런 쥔장할~~
몇시간을 헤메고 걷고 또 헤메는데 아무리 찾아도 어제 그곳을 찾지 못해 다음날 다시 찾아보기로 했죠..

다음날 찾고 찾던 곳을 찾았지만... 내가 찾던 사람들은 없더군요..
다른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었고, 혹시 이곳에서 일했던 사람들이 어디에 사는지 물었으나 알 수 없다고 하더군요.

그날 발길을 돌리면서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떠나질 않더라구요.

그렇게 2년이 지난 지금도 그 분들을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어디선가 만나도 만나겠지.. 만나면 웃으면서 대접을 해야지....
가장 어렵게 살아가는 태국인 중에 가장 따뜻한 사람을 만나본 경험 입니다.
[papam.net @papam]

방콕을 어둠으로 몰고 가는 비구름--태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목요일 오후 시간때 방콕에는 아주 큰 비가 내렸습니다. 아직 우기때는 아니지만, 오전부터 하늘에는 작뜩 흐린 날씨와 먹구름이 선선한 느낌마져 들게 했지만, 오후 시간때는 게릴라성 집중 호우로 삽시간에 무릎까지 차오르는 번개와 천둥을 동반한 비가 무지 막지하게 내렸죠....으아~~~

정말 대단한 폭우 입니다.. 이제 우기때가 되면 하루에 한두차례는 꼭 내리는 비이긴 하지만, 잔득 구름 낀 날씨는 보고 있으면, 크아~~~~

또한 스산한 기분이 돌정도로 땅을 향해 내리 꽂는 번개는 실로 대단합니다.
한국에서는 어쩌다 가끔 보는 현상을 이곳 태국 방콕에서는 자주 목격하곤 합니다^^

으아~~ 더위야 물렀거라..어찌나 덥던지.....흑..ㅜㅜ

[papam.net @ papam]

태국 북부 지방 호우로 인한 홍수 피해로 사망자 속출--[태국]

태국 북부 우타라딧, 난, 플레이, 스코타이의 4개현에서 22일 밤부터 24일 까지 내린 비로 인해 사망자 50명 실종자 100명이 넘는것으로 조사 되었습니다.

태국 북부 지방은 산간 지역이여서 토사붕괴로 인한 피해가 속출 하고 있습니다.

태국 정부는 군/민간 합동으로 구조와 재해 방지를 위한 대책 중이고 25일 이후 까지 비로 인한 피해가 계속 될 것으로 보고 정부 지자체는 경계를 누추지 않고 있습니다.

[25/05/2006] 현재 상황

[Happy Together/roh.j]




비 때문에 또 잠겼네-[태국]




2시간 정도 내린 비 때문에 홍수아닌 홍수가 되어 버린 도심거리


그래도 태국 사람들은 아랑곳 하지 않습니다. 적응 되었다는거죠 ^^





저도 저런 경우 여러번 격어 봤습니다만 이거 장난 아니더군요 무릎위까지 차 올라온 물난리때도


뚝뚝이는 그냥달려 버립니다. 어찌나 체념하고 살던지 ....흠..





스콜에 위력이란 대단합니다.


그래서 태국 건물들은 지하가 없을수 밖에 없더군요





참고:


태국은 대형 쇼핑센타/초 현대식 건물을 제외하고는 지하가 없어요 극히 찾기 힘들어요


이렇게 물이 자주 범남하는 이유도 있지만 땅이 약해서 지하에는 공간을 두지 않습니다.

왜 이리 비가 내리노~~

태국에 우기는 6월부터인데 기상변화 때문인가요?
요즘도 자주 비가 내립니다. 스콜이라는 무지막지한 비가 내리더군요

그래도 비가 오면 빈대떡 생각이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어느나라를 막논하고 빗소리는 같은가봐요? [쌩뚱맞은소리]


[Happy Together/roh.j]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국 군인들  (0) 2006.04.01
방콕의 야경  (0) 2006.03.31
왜 이리 비가 내리노~~  (2) 2006.03.31
방콕 야경  (0) 2006.03.31
라차다 주변  (0) 2006.03.31
Jemtien Beach 바다야 바다야  (0) 2006.03.28

태국 우기때 내리는 스콜(squall)

User inserted image
여행 하기 좋은 시기:

가장 좋은 여행시기는 11월~2월 사이의 건기 우기는 6~10월 그러나 우기라고 해서 특별히 지장이 있는 건 아닙니다.

우기때는 하루에 30분에서 1시간 정도 내리는 스콜(squall)이라는 무지막지하게 내리는 비가 있어요

그 비의 양이 대단합니다.

어떤 지역은 순식간에 무릎까지 빗물이 차올라오는 경우가 있어요
반드시 6월경에 부터 여행준비하시는분은 튼튼한 우산꼭 가지고 다니세요

하루에 한국돈으로 3만원정도면 하루 세끼 식사하고 싸구려 호텔에서 하루정도 묵을수 있어요
아껴써야 버틴답니다. ^^::

뭐~~ 싸구려라고 해서 호텔이 안좋은건 아닙니다 단지 시설이 다소 낙후되어있는 곳이 있어서 그렇죠 잠자리는 편안합니다.


[Happy Together/roh.j]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탈출 푸켓  (0) 2006.03.24
태국 [칸차나부리] 외부 모습입니다.  (0) 2006.03.23
태국 우기때 내리는 스콜(squall)  (0) 2006.03.23
태국 속에 중국[차이나 타운]  (0) 2006.03.23
위험한 사람들  (2) 2006.03.22
태국 [칸차나 부리] 사원입니다.  (0) 2006.0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