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에 해당되는 글 2건

  1. 식을줄 모르는 대장금 인기란? 배우 이영애 광체가 (2)
  2. `짝퉁 이영애` 25세 태국인

식을줄 모르는 대장금 인기란? 배우 이영애 광체가


지난 2003년 9월 15일 MBC 에서 방영한 대장금[大長今] 최초 한국을 전세계 알리는 큰 공을 세웠던 멋진 작품 태국에서는 아직도 대장금을 잊지 못하고 있습니다.

2004년도 태국에서 방영했던 대장금[大長今] 그 방송이후 2년정도 계속 본방, 케이블 재 방송을 계속했었죠.. 이로 인해 한인 식당 매출 급상승 했구요.. 태국사람들 한국을 꼭 가보고 깊은 로망이 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지금도 2011년도 태국 국영방송 TV3에서 다시 대장금 방송을 하고 있습니다.

요즘, 시청자 눈을 사로잡을 만한 드라마가 그동안 특별히 없었다는게 그 이유도 있겠지만, 대부분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 쇼프로, 영화들이 선정적이고 폭력적이여서  그렇지 않아도 매일같이 발생하는 폭력 사태로 골머리 썩히고 있는 태국으로써는 대장금 드라마는 최고의 아이템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한때 태국인들로 부터 이런 질문 많이 들어봤습니다.

Q. 한국 여자들 전부 이영애씨 처럼 이쁘게 생겼어요. 피부색도 하얗고 ?
A.  꼭 그렇지 않아 이영애씨 처럼 이쁜 여자분 그리 많지 않어.

Q. 한국 여자들 음식 잘 만들어?
A.  꼭 그렇지 않어.. 내 경험으로 보았을때 내가 만든게 더 맛있을때가 많았어..ㅜ.ㅜ


한류가 가져다 준 매출과 한국 브랜드 급상승. 해외 여행객 1천 시대가 열리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한국을 정작 알리긴 해지만, 오히려 한류를 이용한 매출 급상승 및 기업 그룹화에 이르는 매일 같이 환호성을 지르고 있는 사람들은???

◆정답: 중국계 태국인[화교]  ◆일본 기업 및 식당

정말 한류를 이용한 마케이팅 성공 기업은 한국기업이 아닌 중국계화교와 일본 기업 입니다. 요즘 TV 에서 광고에도 깜짝 놀랄만한 선전을 하고 있는가 하면, 좀 심하다 쉽을 정도 마케이팅을 펼치는 사례를 아주 쉽게 접하고 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 많은 것을 배우고 있는 중이지만, 한편으론 씁쓸함을 감출수 없다고 해야 할까요?

☞ 참 대단한 사람들입니다. 한류로 돈 버는 화교 이야기는 앞으로 계속 포스팅 하겠습니다..할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또한 배울것도 많고 한국 사람들도 눈 크게 뜨고 다녀야겠습니다.


[papam.net / papam]

- 이전 포스트 -

`짝퉁 이영애` 25세 태국인

닮은꼴 콘테스트 1위 배우 이영애가 LG전자 태국법인에서 일한다. 물론 본인은 아니다. 주인공

User inserted image
은 올 4월 LG전자가 주최한 '이영애 닮은꼴 콘테스트'에서 1위에 오른 태국인 칸다 제이크 초체에와(25.사진).

이 행사에는 태국 전국에서 3200여 명이 참가할 만큼 인기가 높았다. 방콕에서 북쪽으로 700㎞ 떨어진 치앙마이에서 한복까지 준비해 참가한 사람이 있을 정도다.

복사용지 업체에서 일하던 제이크는 "우연히 행사 현장에 갔던 친구가 전화로 참가를 권유해 부랴부랴 두시간 동안 차를 타고 갔는데 1등에 뽑혔다"고 말했다.

LG전자는 행사 직후 제이크를 현지 직원으로 뽑았다. 대학에서 금융을 전공한 그는 현재 재무담당 부서에서 일하며 홍보 모델로 일한다. 에어컨 인쇄광고에도 출연했다.

관련검색어
이영애
LG전자


제이크는 "기업금융 전문가가 되는 것이 꿈이었는데 최근 연기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며 "다음달부터 공중파 방송국의 드라마에 조연으로 출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제이크가 연기자로 데뷔하는 시점에 맞춰 본격적인 광고를 할 계획이다. 그가 방송 일이 바빠져 더 이상 근무가 할 수 없게 되면 자사 광고모델로 정식 계약할 예정이다.

제이크의 성공은 올 3월까지 드라마 '대장금'이 현지 TV에서 방영되면서 폭발한 이영애의 인기에 힘입은 것이다. 제이크는 "대장금이 보여준 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에 열광하는 것 같다"며 "한국 음식, 한복, 한글 붓글씨 등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영애를 전속모델로 쓰는 LG전자의 태국에서의 인지도는 41%까지 높아졌다. 지난해 말 23% 수준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성과가 크다.

김창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