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쟈'에 해당되는 글 5건

  1. 눈물 흘리는 "옹박2" 토니쟈 (10)
  2. 태국영화 "옹박2องค์บาก2" 노와이어 액션의 진수 "토니쟈" 다시 깨어나다 (12)
  3. 무에타이 진수 Tony Jaa[토니쟈]
  4. Tony Jaa VS Bruce Lee [태국토니쟈 VS 브루스리] -포스트--태국
  5. 무에타이 진수를 "토니 쟈"----[태국]

눈물 흘리는 "옹박2" 토니쟈

지난 7월 28일 방송국에 나타나 그 동안 옹박2 촬영으로 힘들었던 시간을 이야기 하면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토니쟈"จา"พนม 그가 옹박 2 로 인해 괴로웠던 심경을 고백하는데...

- 2008년 12월 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옹박 2 องค์บาก2 그러나 80% 영화 촬영을 끝내고 2달동안 잠적한 사실이 들어났는데, 1년 6개월이란 기 시간동안 촬영하면서 심한 자금난으로 고생을 했던 것입니다..

옹박 2 총 제작 비용은 235란받 에서 110란받 지원을 받아 왔고, 이로 인해 자신이 자는 집 전기와 물을 끊어지고, 은행잔고는 제로가 되는등 생활을 악순환이 계속되었고, 이에 투자자인 필림인터내셔널 회장인 쏨싹 떼차랃따나빠썯 씨는 이런 토니쟈를 이해 한다며 하루빨리 영화 촬영에 매진 해줄것을 당부하였고. 이 날 방송 이후 토니쟈는 다시 마지막 영화촬영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papam.net /papam]

-- 이전 포스트--

2008/07/22 - [태국영화소개] - 태국영화 "옹박2องค์บาก2" 노와이어 액션의 진수 "토니쟈"

2008/05/31 - [태국영화소개] - 타이뮤비 ส้มตำ[쏨땀] --- 어린 것 들이 한 주먹하네.쩝

2007/11/08 - [태국영화소개] - 태국 공포영화--วิญญาณ โลก คนตาย[윈얀 록 콘따이]-- 전 세계 죽

2007/06/11 - [동영상] - 무에타이 진수 Tony Jaa[토니쟈]

태국영화 "옹박2องค์บาก2" 노와이어 액션의 진수 "토니쟈" 다시 깨어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วันที่เข้าฉาย : 4 ธันวาคม 2551/2008년 12월 4일 [개봉일]- 한국 미 개봉작
แนวหนัง : แอ๊คชั่น / 액션
กำกับโดย : จา พนม / 토니쟈 [감독]
นักแสดง : จา พนม, นิรุตติ์ ศิริจรรยา, สรพงษ์ ชาตรี, สันติสุข พรหมศิริ, ปัทมา ปานทอง /토니쟈 , 니룯 씨리쫀라야 , 싸라퐁 차뜨리, 싼띠쑥 파라홈씨리, 빧타마 빤텅/ 출연진

♨ 2008년을 아주 따끈 따끈하게 만들어줄 인간 병기, 하이킥의 진수, 무예타이 챔피온 "토니쟈" 가 다시한번 그 멋진 노와이어 액션의 진수를 선보입니다.

- 2007년 옹박 2 제작진 제작 발표회가 있었고.. 이런 저런 소문만 무성했던 문제의 작품이면서.. 토니쟈가 한때 악플로 맘 고생도 함께 했던 1년의 시간이 헛되지 않았나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번 영화에서 더 놀라운것은 배우 생활 15년째 접어든 토니쟈 자신이 직접 감독/제작/주연 까지 했다는 것이죠.. ^^  인터뷰 내용을 보자면 자신은 13때 부터 배우가 되는게 꿈이 였으며, 무예타이 챔피온 자리에 올랐을때 그 꿈을 이룰 수 있었다고 합니다. 32살의 나이에 맞지 않게 탄탄하고 다부진 체구와 근육이 업글.. 영화속에서 옹박 1편 보타 훨씬 강단이 있어 보이는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게 됩니다.. 태국 남부 3곳을 오가며, 옛날 고대 전설을 재현해 내기 위해 수 없이 고생을 했고.. 최고의 배우 16명과 함께 종행무진 촬영에 임할 수 있어 .. 자신의 첫 작품인 옹박 2을 완성 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 이번 12월 4일 태국 전 극장에서 동시개봉을 앞두고 있는 터라 옹박을 사랑했던 태국 팬들과 해외 팬들에서 멋진 영화를 선보일것을 약속합니다..란 메세지도 남겼더라구요.

 이번 옹박2องค์บาก2 는 기대해도 좋은 멋진 액션임에 틀림 없습니다. 토니쟈가 한때의 명성으로 배우로써의 방탕한 생활을 했다는 소문 때문에 맘 고생이 심했죠.. 뭐 다 그렇고 그런거지만... 토니쟈 액션은 다 좋은데 목소리에서 깹니다.. 멋진 발차기를 하고 앵앵 거리는 목소리를 들으면 좀 웃기기도 하지만..ㅎㅎㅎ

무엇보다도 32살 나이에 옹박 1에서 처럼 노와이어 액션이 가능할지도 사실 두과 봐야 아는일이죠.. 초코렛 영화도 노와이어 액션이라고 했지만 영화액션 장면 중간에 와이어 액션이 많았습니다.. 여성 혼자서 감당하기 어려웠겠죠.

- 이번영화는 고대로 부터 코리끼의 왕이 나타난다는 전설적인 이야기를 "옹박" 이라는 설정 시나리오에 맞춰졌습니다... 태국 남부지역을 촬영지로 설정한 것은 정글이 많기 때문이죠..이번 영화는 고대 수 백년전 궁지에 몰린 부족을 위험으로 부터 벗어나기 위해 전설의 인물이 등장하게 됩니다..

- 그는 코끼리의 힘과 지혜를 가졌으며, 이로 인해 부족의 운명 또한 바뀌게 되고.. 무서운 싸움이 시작 되는데....

2008년 아직 한국 미 개봉작 이지만.. 꼭 개봉해도 손색없는 작품으로써 인정받을 만 합니다....

홍보영상:옹박2องค์บาก2

[papam.net / papam]

--이전 포스트--
--> 2008/07/03 - [태국영화소개] - 여자라서 아님 남자라서?? ฮะเก๋า[하까오]
--> 2008/05/30 - [태국영화소개] - 타이뮤비 ส้มตำ[쏨땀] --- 어린 것 들이 한 주먹하네.쩝
--> 2007/10/19 - [태국영화소개] - 태국 최고의 사각링 무예타이 영화 --อก 3 ศอก
--> 2007/03/02 - [태국영화소개] - Tony Jaa VS Bruce Lee [태국토니쟈 VS 브루스리]

무에타이 진수 Tony Jaa[토니쟈]


무에타이 진수를 보여준 Tony Jaa [토니쟈] 옹박 영화배우로 알려진 노 와이어 액션 진수를 보여줬던 실로 대단한 전통 무에타이 배우 Tony Jaa.............

동영상에서 보여지는 무에타이 기술~~ 참 멋있더군요.
[papam.net @papam]

 

Tony Jaa VS Bruce Lee [태국토니쟈 VS 브루스리] -포스트--태국

확대

옹박/똠얌꿍 영화로 유명해진 노 와이어 액션 진수를 보여줬던 무에타이 고수 "토니쟈" 입니다.
옹박의 뒤를 이을 똠얌꿍을 선보였지만, 강한 액션에 비해 이해 할 수 없는 스토리 전개로 인해 빛도 보지 못했던 영화 입니다.

그렇지만, 영화나 극장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주연급 배우가 노 와이어 와 엑스트라 없이 영화를 소화해 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런 강하고 실감나는 액션/공포물은 태국 영화계가 추구하는 방식이기도 하지만, 근래들어 옹박의 뒤를 이을 영화와 스토리가 없어 영상물 시장에 한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확대

미완성된 영화"사망유희" 촬영중 사망에 이르게된 한 세기에 나올까 말까한 무술인 액션 배우로써 명성을 날랐던 배우 입니다.

이소룡에 대한 이야기는 입이 마르고 달토록 이야기해도 모자람이 있을 정도로 유명하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토니쟈와 브루스리 액션은 비슷한 점이 있다.

1.두배우 모두 노 와이어 / 엑스트라를 쓰지 않는다는것
2.두배우 모두 무술인이라는것 [토니쟈 ;무에타이 고수 / 브루스리; 쿵후 고수]
3.두배우 모두 날렵하고 군더더기 없는 근육질 몸매 자랑
4.두배우 모두 화려한 발차기 기술 진수

[papam.net @ roh.j]

 

무에타이 진수를 "토니 쟈"----[태국]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개봉한 ‘옹박-무에타이의 후예’는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눈이 번쩍 뜨이는 실제 액션으로 특히 액션 영화를 좋아하는 남성 관객으로부터 열광적인 찬사를 받았다.

팅(토니 쟈)이 마을의 수호신인 옹박 불상의 머리를 찾기 위해 도심으로 나와 악당들에 맞선다는 내용. 컴퓨터 그래픽으로 범벅한 액션 영화에 신물이 난 관객이라면 이 영화가 더욱 반가울 수밖에 없다.

실제 무에타이 선수권자인 토니 쟈는 전성기 때의 성룡을 훨씬 능가하는 액션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플라이 킥’ 같은 휘황한 발차기 기술, 무릎과 발꿈치를 이용한 가격 등 휘둥그레질 만한 액션이 숨가쁘다.

‘싸구려 액션’ 영화로 묻힐 뻔한 것을 프랑스 감독 뤽 베송이 판권을 사들여 다시 편집을 한 후 세계적 마케팅을 진행했고, 토니 쟈는 앞으로 성룡과 ‘쿵푸 마스터 4’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다. 감독 프라차야 핀카엡.

출처: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