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의 주인공 안경쓴 매표소 여자 싸가지 정말 없는 인간

터미널1층 출구 중간쯤에 있는 매표소



오래된 태국생활을 할 수 있었던것은 양심있는 태국인과 친절하고 착한 태국인들 때문입니다..
그러나 가끔은 아주 잘못 배운 태국인 탓인지 모르겠으나.. 불친절하고 손님을 불쾌함을 넘어서게 하는 곳이 있어 이야기 해볼까합니다.

제가 태국 여행을 많이했지요.. 태국에서 가장 큰 버스터미널 방콕 콘쏭머칫 이란 곳인데..이곳 터미널을 대표하는 회사가 있으니.. 99.999 [까오까오까오 ; 까오는 숫자 9를 뜻함] 그런데 오래전부터 이곳 이곳 버커서[터미널 회사] 99.999 매표소 여자들이 불친절하기로 유명합니다.

저도 몇년전 하도 불친절하고 싸가지를 밥쳐말아 먹은 인간들이 많아 아무리 멀리돌아가도 절대 99.999를 이용안했지요.
 
제가 요즘 태국북부 매썯.딱을 가끔 여행합니다. 매썯은 버마[미얀마]국경이 있는 곳으로 사실상 매썯은 미얀마사람들이 국경을 이용해 장사를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런 문화를 찾아 이야기도 나누고 새로운 사람들도 만나는것을 좋아하는 저로써는 가끔 기다려지는 곳이지요.

바로 오늘 9월8일 9시경쯤 방콕머칫 터미널에 도착해서 아침에 출발하는 차표 시간을 알아보려 갔지요. 그런데.. 날이 어두워서 인지 "꽁쏭버커써 99.999 " 회사를 확인안하고 나이는 55세쯤 되는 아줌마에게 차車 시간을 질문했지요 

나: 저 실례지만, 질문좀 할께요..
여자: 말 없이 안경을 벗더인 인상쓰기 시작한다
나: 내일 오전에 출발하는 "딱" 도 몇시차 있나요?
여자 : 뭐? 없어 !
나: 없어요? 오전에 출발하는게 없어요? 그럴리가??
여자: "손을 휘휘저으며" 없어 그런데 왜~!![성질을 낸다]

나: 속으로[이런 갈치 뼈먹다 목에 걸렸나 왜 불친절해]
하도 반말을 하길래 나도 반말하기 시작..

나 : 내일 딱에 가는 차 없어?
여자 : 없어..왜 ~!!

[말하다 말고 이런 미친 여자랑 이야기하다가는 싸움 나겠다 쉽어서 말하던 중에 옆 매표소 같은 회사 버커쎠 99.999 뚱뚱한 아줌마에게 내일 오전에 딱에 가는 버스 있나요? 물었더니 있단다..오전 8시 30분 , 9시 , 10시10분, 10시30분 이렇게 그런데 없다고 하는 정신 나간 아줌마는 무슨 용기에서 저런 싸가지를 말아드셨을까 쉽었지요.

 
말을 끝내고 맨위 간판을 보니 사진속 회사로고와 마크 999.99 아차 싶었지요..이런 곳을 내가 와서 문의를 하고 있다니.
그리고 사진속 여자가 문제의 여자.. 아주 싸가지 없음

물론 소수의 배우지 못한 사람들의 예의 없는 행동일 뿐이겠지요.. 대부분의 태국인들 예의 있고 싹싹합니다. 오해는 없으시길.. 그러나.. 999.99 버스 이용하려는 외국인들은 한번쯤 다른 버스 이용해 보라고 권하고 싶습니다.

하도 못되먹은 인간같아 사진을 찍는데 처다보니  인상쓴다.. 세상 참 별의 인간들이 다 있다 쉽지요.
 
[papam.net /papam]
 

댓글 (8)

댓글 목록

  1. BlogIcon 해우기 access_time 2012.09.11 11:37 신고

    헉....그렇게 어이없다니..
    이건 불친절 이상인데요....

    만약 태국에 갔는데 저런 사람을 만난다면..으...

  2. 게장 access_time 2012.09.11 17:03 신고

    저도 태국여행 중 격었던 불쾌한 곳 방콕에 있는 터미널 정말 못된 사람들입니다.
    저런사람들

  3. BlogIcon 해우기 access_time 2012.10.05 10:29 신고

    잘지내시는지요???

    추석명절을 어영부영 보내고 정신차려보니 직장에서 눈치만 보고 있네요...ㅎㅎ
    한국에 들어오셨다가 가셨는지...

    어느새 가을로 접어든 이곳은 이젠 춥기까지 한데요...

  4. 태국여행중 access_time 2016.12.20 17:49 신고

    지금 태국 꼬 사무이입니다.
    수영복을 사러 들린 가게 근데 사이즈가 너무 이상하게 표기되어 있어서 직원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나: 하이 (큰 웃음과)
    직원: 노려봄... (아주아주 무섭게...)
    나: 실례하지만 질문이 있습니다(더 예의 바르게)
    질문도 끝나기전에..
    직원: 없어!!!!!
    나: 나 아직 질문 안했는데.......... 요
    직원: 그거 프리사이즈야
    나: ....... 나 죽일꺼야?

    정말 너무 무서웠습니다..
    도대체 내가 뭘 잘못한걸까..???
    너무너무 불친절함의 넘어서 위협처럼 느껴졌습니다.
    원래 태국 사람들 불친절한가요??
    지금 3일째인데 호텔 직원들도 그리 친절하지도 않고 왕이 돌아가셔서 그런가??아직도 10일이 남았는데..


    • BlogIcon 파팜 papam access_time 2016.12.20 21:19 신고

      안녕 하세요.
      일단 태국에 대한 많은 여행자들이 착각을합니다..
      미소의 나라라든지.. 쵝오 라는지... 큰 착각들 하죠..

      일단 외국인을 보는 태국인들 자세부터가 문제죠..
      일부 몰지각한 태국인들이 외국인들 데하는 태도의 정도가 넘어서는 태국인들이 많아요..

      저 같으면 메니져를 부르게 한다든지.. 왜 그리 예의가 없느냐는 식으로 혼을 냈을 겁니다.

      물론 태국어가 잘해야 하겠지요..

      잘못된걸 그대로 두지마시고.. 말을 하세요..그래도 모르는 경우는 태국관광청에 해당 호텔 직원을 신고하세요...

      그럼 조치가 취해집니다...

      여행중 별의별일이 많지요.. 사고 없이 즐겨운 여행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