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2 12일 방콕 수쿰빗 써이13 끄렁떠이 와나타 에 위치한 콘도건물안쪽에서 룸피니 경찰서 소속인 경찰관이 태국여행중인 프랑스인과 서로 술취한 상태에서 욕을 하고 주먹다짐끝에 참지 못하고 태국인 경찰관이 총으로 여행자 프랑스인 배와 머리에 총을 쏴 그자리에서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피의자는 그자리에서 도망쳤으나 얼마지나지 않아 룸피니 경찰에 자수를 하고 경찰관은 파면된 상태에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사건발생일 수쿰빗써이 11/1 에 위치 한 식당에서 술취한 상태에서 여행자 프랑스인과 태국인 경찰관은 서로 취중 말타툼끝에 주먹 다짐을 하게된것, 분을 참지 못한 태국인 경찰관은 총을 들고 프랑스인이 머물고 있는 콘도를 찾아가 건물안쪽에서 총격을 가하게된것입니다.


한국에서 보자면 해외톡픽? 태국에선 가끔발생하는 범죄!


태국인 경찰이 외국인 총격살해 사건은 처음이 아닙니다. 또한 외국인 폭행 사건은 비일비제하고 그런 사건이 발생해도 얼마지나지 않으면, 해당 경찰관은 다시 업무에 복귀합니다.


누누히 말하지만, 태국인은 성정이 포악하고 반드시 이런 불미스러운일이 생기면 꼭 보복을 합니다.. 해서 태국인과 싸울땐 웃음띤 얼굴로 서로 욕을하면 좋죠...^^


댓글 (6)

댓글 목록

  1. BlogIcon 베짱이 access_time 2018.12.30 20:28 신고

    불교국가 태국의 새로운 면이네요.
    태국 군부 정치 체제안에서의 문제인지 원래 이런 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