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버스 안에서 생겼던 "사건" ㅜㅜ

태국에서 저는 수 없이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정말 이건 어쩔수 없는... 도저히 감당하기 힘든일 중에 하나를 가볍게 소개할까 합니다...

에거~~~ 이글을 쓰면서 괜실히 "쩍팔리다" 는 생각을 하면서.. 옆에는 사발커피를 올려 놓고 잠시 고민에 빠져 이글을 써 말어? 고민 삼매경에 빠져있다가

" 그래~~ 뭐 그냥 쓰자... 뭐 어때 ㅋㅋㅋ 이런 단순함"을 머리위에 올려 놓고 글을 씁니다요...

저는 특히 초창기에 많은 실수담이 있습니다... 지금까지 이야기들은 전부 사실이구요..ㅋㅋㅋㅋ 에거~~~@.@

3년전 그러니까 일을 해보겠다고 떠났던 그 쯤에 태국어 문제가 심각해서... 어렵게 수소문 끝에 책을 구할수가 있었죠. 그런데 이 책을 받으려면 제가 직접 파타야를 가야하는 상황이 생겼지 뭡니까...[아거~~ 목탄다]

평일에는 일때문에 움직일수가 없고 주말/주일을 틈타서 움직여야만 했죠..
토요일 쯤으로 기억합니다.. 오후 2시쯤 파타야 출발하는 버스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바리 바리 반바지 입고... 절대적인 필수품[담배]ㅋㅋ 를 주머니에 넣고 무슨일이 생길지 모르니..우선 돈을 챙기고..

여권복사해서 뒷주머니에 넣고 ... 이렇게 준비를 하고 택시를 탔죠..

방콕 동부터미널[에까마이]에 도착했더니... 오후 12시가 조금 넘었더군요... 이 시간이면 배가고파 올 시간. 그래서 우선 표를 끈었죠... 우선 말이 안통하는 관계로... 매표소 태국 아가씨에게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 파타야 타오라이" 이렇게요..ㅋㅋㅋ 에거... 이렇게 말을 하고 나니....매표소 아가씨 " 아라이나" 뭔소린지 모르겠다는 겁니다... 왜? 그러니까 저렇게 말을 하면 "파타야 얼마인가?"

매표소 아가씨 껌을 겁나게 씹어가며,,, 인상을 쓰더군요...@.@ 저 아가씨는 제가 파타야를 사는줄 알았나? 란 생각을 했는지... 여하튼 저렇게 말하면 안되는데 ... 저는 파타야를 구입하려고 하는게 아닌데..말이죠..[에거 쩍팔려]

원래는 이렇게 말을 했어야 했죠.....[ 빠이 티 파타야 뚜어롯메 타오라이] 또는 [ 파타야 뚜어롯메 타오라이] 이렇게만 이야기 했어도 저 껌씹는 소리는 듣지 않았을 것을...말이죠.....ㅜㅜ

센스없는 매표소 아가씨.....@.@

그렇게 해서 파타야 가는 버스표를 구입하고.... 이제 밥을 먹자... 하고 두리번 거렸죠..
뭐~~ 그냥 둘러봐도 널려 있는곳이 음식점.... 특별히 선택할 이유없이... 대충 간이식당에 덥썩 앉아서 "카오팝 무껍" 을 배부르게 먹고 디져트로 아이띰[아이스크림]을 가볍게 먹어 치우고 나니 시간이 남더군요.

주변을 둘래 둘래 돌아 다니면서 힐끔 힐끔 구경하고 다녔습니다...

버스 출발 시간이 2시쯤을 기억을 합니다만, 대략 시간이 된듯해서 버스타는곳을 또 어렵게 찾아서 ... 버스를 탔습니다.
버스표 볼줄을 몰라서 어디 자리에 앉는줄 몰라서 이리 묻고 저리 묻고 하여간 맨 뒷좌석 중간이더군요..

그런데 심각한일이 눈앞에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맨뒤 중간에 앉아서 있으니까... 앞이 훤히 보이죠.. 그런데 여자인지 남자인지...떡대가 헉.~~ 거의 풍성 수준 그런 이해 할수 없는 등치를 자랑하듯 터벅 걸어오는데 흐미...~~~ 앞이 안보이더군요..

설마 설마 그 순간 아주 짧게 빌었죠.. 제발 제발 내 옆에 앉지 말아라...부탁이다.... 하느님 찾고 부처님 찾고..ㅋㅋ 그런데... ㅜㅜ 제 옆에 앉더군요... 왼쪽 자리에 털썩 앉는데 헉..~~ 자리가 좁아지기 시작했죠..

그런데 후회해도 소용없었습니다.. 빈자리는 하나도 없는 만석 걍 버스는 출발했습니다.

아무리 왼쪽에 있는 사람을 봐도 태국 사람인지.. 인도 사람인지 모르겠더군요... 하여간 온 몸구석 구석에 크 나큰 계곡을 형성했고... 어찌나 이해 할수 없는 냄새가 나던지... 뜨아~~~

그런데 갑자기 머리속에 아차~~!!! 화장실 생각이 나는 겁니다..
저는 고속버스를 탈때는 꼭 화장실에서 뱃속을 비우고 타는 버릇이 있는데...그 날따라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2시간 30분 정도는 참겠지... 그리고 중간에 한번 휴게실에 버스가 쉰다고 하니... 참자 요때는 그렇게 급하지 않았죠.
버스 밖 온도는 족히 40도 미만 버스안 에어콘 빵빵하게 틀었겠다 밥도 먹었겠다... 슬슬 잠이 오더군요..

왼쪽에 덩치때문에 좁은 틈을 타고 잠이 들고 말았죠... 얼마나 흘렸을까요? 약 2시간정도 눈을 붙인듯 합니다.
앗~~~ 휴계실...흐미... 휴게실에 잠시 쉬었는데 제가 그때 그냥 잠을 자고 말았죠...

큰~~~ 일~~~ 이~~ 다...

사실 잠에서 깨지만 않았어도 그대로 30분 정도는 참고 갈 수 있었겠는데...
갑자기 잠을 자는데 가위에 눌리는것 같더군요...

숨이 막혀서 저도 모르게 눈을 떳는데... 헉..~~ 그 덩치가 저를 베게 삼아 잠을 자고 있더군요...이런 쌍~~~~
그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저는 눈을 떳던것이고... 몸속에 있는 "거시기"는 화장실을 아주 급하게 필요로 했죠.

정말 큰일이다... 이거 원 한국도 아니고... 태국에서 버스를 세울수도 없고 말이 안되니... 어떻게 할 수도 없고..우선 급한건 육중한 덩치를 이르키는게 문제였죠... 그 압력이 저를 누르고 있으니... 도저히...흑흑..

에헴 하면서 어깨로 툭치니까 그때서야 덩치가 자기자리를 찾더군요...헉... 숨통이 트이는 순간 헉~~~ 하늘이 노랗게 변하기 시작...이거.... 큰일이다..

점 점 배는 불룩해지고... 30분이 꼭 30년이란 길고 긴 시간이 흐르는듯... 으아....
오른쪽에 앉아 있던 태국 아저씨 눈치를 챗는지.... 키키키 거리더군요..어랏~~~ 오늘 함해~~!![속으로]

정말 미치는 줄 알았답니다...

그렇게 노란 하늘을 보면서 파타야 터미널에 도착... 순간 버스가 도착하자 마자 아주 빠른 발걸음으로 버스 정문앞에 도착.... 문이 열리자 마자... 초고속....으로 화장실을 찾았죠..... 어찌나 급하던지...

그런데 급한건 앞 뒤로 다가 둘다 급했죠... 화장지를 5밧 주고 구입하고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는데 ..
으아~~ 이렇게 세상이 훤하고 좋을 수가.....[두리번 두리번]

그런데 태국 화장지는 문제가 많습니다... 어찌나 작고 티슈갯수가 적은지.... 그리고 질은 얼마나 떨어지는지...
그렇게 화장실에서 마지막으로 투덜 되면서 해 맑은 모습으로 목적지인 파타야 까르프 앞으로 갈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 꼭 버스 타기전에 화장실 가세요... 아셨죠~~~!!

[papam.net @ Happy Together/roh.j]

댓글 (2)

댓글 목록

  1. BlogIcon 두리모~ access_time 2007.02.09 01:20 신고

    버스에서 큰 고생 하셨습니다. 크크 ^^

    작년 가을쯤 일입니다.
    일행과 단둘이 있는데 체면이고 뭐고 어찌나 급하게 신호가 오던지
    양해를 구하고 눈앞에 보이는 큰 건물 화장실로 들어갔죠. 평균 30분은
    앉아 있어야 해결이 나기 때문에 진득하니 일을 보고 있는데 불이 꺼지더군
    요. 1,2,3층은 11시면 건물을 봉쇄!? 해야 한다니... 한번 거사를 시작
    하면 끝을 봐야 하는 성격이라 끝까지 자리를 지키긴 했습니다만.

    당시 건물 관리 아저씨의 호통!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일행: " 괜찮아요 편하게 끝까지 일 보세요. "
    관리 아저씨: " 총각 나머지 반은 옆건물 가서 싸! 나 퇴근해야햐 "

    우하하 ^^

    • BlogIcon 파팜 papam access_time 2007.02.09 01:28 신고

      나머지 반은 옆건물가서싸 히히 압권입니다.
      으아~~ 정말 이 생리적인 문제만큼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어찌 못하겠더군요...
      그나 저나 좋은 추억 가지고 계시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