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에서 추락한 여객기에 탑승한 승객이 가지고 있던 휴대전화 2대가 켜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여객기가 폭발하지 않고 불시착해 생존자가 있을 지도 모른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갖게 하고 있습니다.

홍상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침에 재개된 수색작업은 시작부터 난항을 겪었습니다.
폭우와 강풍, 짙은 안개까지 끼어 40미터 전방도 보이지 않습니다.
헬기도 발이 묶였습니다.

캄보디아 군경 수색팀 천 여명은 밀림지역에서 지상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여객기의 잔해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인터뷰:심 소스, 캄보디아 장군]
"생존자를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여기 저기서 사람들에게 물었고 분명치 않은 정보들을 들었습니다."
런 가운데 생존자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을지 모른다는 실낱같은 희망이 생겼습니다.
여객기에 탑승했던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었더니 휴대전화 2대에 발신신호가 가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녹취:오낙영, 캄보디아 대사관 참사관]
"현재 승무원의 휴대전화가 계속 울리고 있고요. 받지는 않는 상황입니다. 한국 관광객의 국제전화 로밍 휴대전화도 계속 울리고 있습니다."
여객기가 폭발하지 않고 불시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생존자가 있다고 하더라도 이미 사고 이후 많은 시간이 흐른데다 폭우로 기상도 좋지 않아 구조가 시급한 상황입니다.
[인터뷰:오낙영, 캄보디아 대사관 영사]
"GPS 추적 등을 통해 대강의 위치는 파악하고 있는데 대상 지역이 원시림 지역이고 높낮이가 심한 지역이라 쉽게 접근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우리 정부는 이에 따라 캄보디아 정부와 협력해 여객기의 위치를 찾아내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YTN 홍상희[san@ytn.co.kr]입니다.  
 
자료출처: YTN.CO.KR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