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 노동부 대표단 일행이 8월 8일 국제노동협력원(원장 원정연)을 방문하여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국내에 취업한 태국 노동자들의 보호 및 지원과 함께 고용허가제 관련 양국 기관과의 협력 관계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날 협력원을 방문한 태국 노동부 대표단은 오라촌 라타마니 고용증진 담당 수석전문 위원을 비롯해 △파트리 폴스왓 방콕고용사무소장, △싸이촌 아까닛타웡 주한태국대사관 노무관실 참사관 등 12명이다.

이날 간담회에서 박인상 협력원 운영위원장은 태국 대표단의 방문을 환영하는 자리에서“태국 취업교육을 담당하게 되면서 바라는 점은 무엇보다 인력송출과정의 각종 비리를 철두철미하게 예방하는 것이며, 또한 근로자들이 불법 체류자로 전락하는 경우가 없도록 교육 및 홍보를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입국 전 태국 근로자들이 사전에 고용허가제도를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을 충분히 실시하는 한편 간단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한국어교육도 병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오라촌 라타마니 단장은 “협력원 방문에 앞서 태국 근로자들의 취업교육장을 둘러보면서 태국 근로자들의 실상을 알 수 있었으며, 태국 근로자에 대한 협력원측의 세심한 배려를 느낄 수 있었다”면서 “향후 협력원과의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태국 노동부 대표단은 8월 11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태국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는 산업현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현재 협력원은 베트남 및 몽골 근로자 취업교육에 이어 지난 6월 5일부터 고용허가제로 입국한 태국 근로자의 취업교육을 전담하여 실시하고 있다.

자료출처: 제 노동협력단 

국내 체류중인 외국인 100만명 시대가 열렸지만, 앞으로 해결 과제만 산더미 입니다.
국내 기업체 선호 외국인 노동자는 '몽골' 로 나타나 있습니다. 이건 제 주변에 외국인 노동자를 고용한 업주 이야기를 들어보면, 가장 한국인 정서와 잘 맞고, 성실하고 부지런하다고 합니다.

반면 최악의 외국인 노동자는 '필리핀/ 방글라데시/파키스탄/인도' 이중에 필리핀/방글라데시 두 나라 사람들은 뺀질거리기로 유명하고 손 버릇이 좋지 못하다고 하는군요.

외국인 체류자와 불법체류자가 많아 지고 있지만, 현실적인 대안도 없고 인력도 부족해서 국경없는 외국인 마을은 핼램가로 변해가고 있고, 살인 강간 등 주변 환경도 많이 더러워져서 문제해결이 시급하다고 합니다.

특히 안산 원곡동 한국인 주민들은 밤거리가 무섭고, 저녁시간이 길거가 다니가가 힘들다고 합니다. 최근에 외국인이 한국인 여성 강간 /강도가 많이 발생을 하고 있어 골치거리가 되었다고 합니다. 서울 가리봉동은 이미 중국인 조직 폭력배가 활개를 치고 있다고 하니..

하루 빨리 불법체류자에 대한 엄중한 대처가 있어야 하겠습니다.
[papam.net /papam]

댓글 (4)

댓글 목록

  1. BlogIcon nineinchnails access_time 2007.09.06 18:14

    한국노동부대표단들은...무얼할까요?
    뭐...이건 기대하지 않으니 패스~

    예전에 구로공단 쪽에서 필리핀사람인가 방글라데시 사람인가 잘 모르겠지만...제 오토바이를 인도안에 사람 많은 곳에 세워뒀는데 그걸 그냥 자기것인 마냥 슬슬 끌고 가는겁니다...하도 어이 없어서 멍~하니 보다가 나중에 붙잡아서 물어보니 그냥 실실 쪼개면서 제 갈길 가더라구요...;;;

    • BlogIcon PAPAM access_time 2007.09.06 20:37 신고

      구로공단에서 어이 없는 일을 격으셨군요..
      방글라데시 사람들 정말로 문제 많습니다...손버릇 정말로 안좋죠..

      문제는 이런 문제를 이르키면 우리 정부에 하는말..
      한국이란 나라가 얼마나 우리나라 사람들에 못된짖을 한줄 아느냐는 말로 이민국 사람들을 곤욕스럽게 하죠..

      그나저나.. 저쒜리들 가만히 나뒀습니까??/

  2. BlogIcon 모피우스 access_time 2007.09.10 13:06

    제가 아는 태국 친구들도 한국에서 취업하고 싶은 사람이 많은 것 같아요.

    가끔 내가 태국 레스토랑을 한번 차릴까도 생각합니다. 주변에 음식 쏨씨가 좋은 친구들이 많거든요.

    ^^*

    • BlogIcon PAPAM access_time 2007.09.10 14:18 신고

      정말 한국은 외국 노동자 천국입니다.
      5년전과는 너무 다른 이민법과 안전사고가 발생해도 매년 1천만원이라는 금액을 해당 지역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지급해서 사고로 부터 안전망을 유지 시켜줍니다.

      문제는 이를 악용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많아지고있다는 것인데요..

      아무래도 조만간 몽둥이 들고 이민국에서 청소한번 할듯..쉽습니다.

      그리고 지금이 태국 음식점 오픈 적기라 여겨집니다.
      꼭 오픈하시고 사업 번창하세요..